헌혈을 위해 헌혈자 구함

헌혈을 위해 헌혈자 구함

어제 세계 헌혈자의 날을 맞아 프놈펜의 앙즈엉 병원 밖에 세워진 헌혈 텐트를 통해 수백 명의 사람들이 걸터앉았다. 보건 당국은 완고하게 드문 나라에서 자발적인 헌혈을 장려하려는 노력을 지속하려고 시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수혈안전기술책임자 섹 마디(Sek Mardy) 박사는 자신이 한 단위의 혈장을 직접 기증하면서 “캄보디아는 다른 나라에 비해 기증자가 여전히 적은 편”이라고 말했다.

헌혈을

토토사이트 캄보디아에서는 수혈의 34%만이 혈액 은행을 통해 이루어지며, 베트남과 태국에서는 90% 이상이 필요한 반면, 거의 70%는

도움이 필요할 때 가족 대 가족이 직접 기증합니다.

어제 하루 종일 헌혈 센터에서 열린 축하 행사는 구명 실천에 대한 태도를 바꾸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바늘을 두려워하거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두려워 헌혈을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Mardy는 말했습니다. 멸균된 일회용

바늘의 가장 위험한 부작용은 현기증과 약간의 멍입니다.

호주는 2020년까지 무보수 자발적 헌혈을 통해 완전한 혈액 은행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지만, Mardy는 이것이 왕국에서 가능한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혈액 안전은 지난 10년 동안 캄보디아의 국가 건강 의제에만 포함되었으며, Mardy는 의료진, 자금 지원 및 캠페인 지원에 대한 정부의 전적인 지원에도 불구하고 캄보디아가 은행 기부금의 60~70%를 초과할 가능성은 없다고 믿습니다. 앞으로 5년. more news

현재 기부율이 낮아 손에서 입으로 전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지난 2주 동안 혈액 은행은 거의 텅 비었고 국립 수혈

센터(NBTC)는 Facebook을 통해 긴급 요청을 발행하고 민간 부문 조직에 도움을 요청해야 했습니다.

헌혈을

은행이 비어 있을 때 교통사고 피해자, 분만 중인 여성, 수술 중인 사람들이 혈액을 거부당할 위험이 가장 크다고 Mardy는 말했습니다.

지중해 빈혈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는 NGO 보이스(Voice)의 전무 이사인 크리스티 플레밍(Kristy Fleming)에 따르면, 두 달에 한 번씩 수혈을 받아야 하고 매년 3,000명의 캄보디아인에게 영향을 미치는 희귀 혈액 질환인 지중해빈혈을 갖고 태어난 아이들은 더 많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Mam Bunheng 보건부 장관은 어제 아침 1,000명 중 10명이 기부를 요청하면서 정부의 지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는 현재의 두 배 이상입니다.

NBTC의 Hok Kim Cheng 이사는 “미래에 우리가 원하는 것은 모든 혈액이 자발적인 헌혈에서 나오는 것입니다.”라고 가족 내 기부가 완전히 제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Cheng에 따르면 2014년에 수집된 50,000개(각 350밀리리터 기부는 3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음)로 올해 첫 5개월 동안 기부금이 5~10% 급증했습니다.

그러나 Kim Cheng은 이러한 급증이 주로 더 많은 환자에게 고급 치료법을 제공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에는 심장이나 신장 수술을 할 수 없었습니다.”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어제 드라이브가 끝날 때까지 200개 이상의 새로운 단위가 혈액 은행에 추가되었습니다.

쳉은 “300명을 예상했지만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